생고기(일명 뭉티기)

소 엉덩이의 안쪽 부위(함박살)의 고기를 이용하여 뭉텅뭉텅 썰어 소스와 함께 날로 먹는 고기라 할수 있다...경상도 지방에서 유명함.


얼마전 친구들과의 계모임에서 오랜만에 생고기를 먹었다...
이제까지 육회는 자주 먹었었는데..생고기는 단 한번 밖에 안먹어 봤기 때문에..
(처음 먹어본곳이 아마 "송학" 이었지 싶다;;)
아무튼 나름 기대를 하고 갔다..

일단 가게안은 3단으로 된 특이한 구조로 되어 있었는데..
맨 윗단과 두번째 단은 방이었고, 3번째 단은 홀이었다..크기는 뭐 ..작다..^^;
일단 우린 방으로 예약을 했기에 방으로 고고~

바로 생고기 한접시(大자: 20,000원)이랑 소주를 주문했다..
생고기가 좀 늦게 나오는 편이라..일단 기본안주로 소주한잔하고~
볶은 콩

볶은 콩인데..생각보다 고소하고 맛있다..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고기무국


위 세가지 기본안주를 포함해서 굴비도 있다..그리고 뭐 잡다한 땅콩..등도 물론 있고..
생간은 한 점 정도 먹고..처녑은...솔직히 무슨맛으로 먹는지..ㅋ

그리고 쇠고기무국은..시원하니~아무 맛이 좋다..

그리고 굴비도 참 맛있었는데..사진을 못찍었고...그렇게 먹다보니 생고기가 나왔네~+.+

2만원 짜리 치곤 양이 많은편인것 같았다..뭐 두번째 였지만..^^;
4명이서 적당하게 먹었으니 적은편은 아닌것 같다..^^

생고기용 소스에도 찍어 먹고~참기름장에도 찍어 먹고~쌈장에도 찍어먹고~
개인적으로 참기름장에 찍어 먹는 맛이 괜찮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밥을 먹었는데..그집 아지메가 된장찌개 맛있다고~맛있다고~
해서 밥을 먹었다..
된장찌개

된장찌개


뭐 그렇게 확~맛있는건 아니고..무난한 맛이었다..^^

아무튼 그렇게 생고기大자, 소주 5병, 음료수 3병, 밥 3공기 해서 41,000원으로
4명이서 깔끔하게 먹고 나왔다...

개인적으로 서비스나 여러면에서 괜찮았던 집으로 다시 한번 가볼 만한 곳이라 생각함^^

위치랑 상호는...
복현오거리에서 공항교방향으로 첫번째 사거리에서 우회전 하면 바로 왼쪽
공항교에서 복현오거리 방향 첫번째 사거리에서 좌회전 하면 바로 왼쪽편에 보면
참조은 생고기 라고 하는 곳이다..

다음은 이집에서 먹은 육회 리뷰 올립니다~이미 먹었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