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앗 파계사...

음..본가인 파계사 쪽으로 다시 들어온지도 어언..3개월....
많이 불편한 점도 있지만....
솔직히 내 몸이 편하네....
엄마가 챙겨주시는 밥을 먹을수 있다는게 어찌나 큰 행복인지....
그간 10여년 밖에서 살때는 왜 몰랐었는지....
파계사

어느날 아침 퇴근길에.....

신고

'일상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앗 파계사...  (0) 2009.05.14
태양을 찍고 싶었어~  (2) 2008.07.30
잡동사진  (0) 2008.07.28
영덕&월포 놀러가서..  (0) 2008.07.28